• 비에나래 계열사
  • 문의전화는 02-583-0500으로 전화주세요
  • 가입안내와 상담전화와 상담신청을 해주세요.

천태만상 중매이야기

필이 통하는 만남이 있는 곳 비에나래

HOME > 커플예감 > 천태만상 중매이야기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455 선입견이 결혼인연 꼬이게 했다(?) 2017-08-23 1725

이 성혼스토리의 주인공은 네 번째 만남에서 결혼에 이른 한 남성회원의 케이스입니다.

그런데 네 번째 만난 이 여성은 사실은 첫 번째로 소개했으나 남성이 선입견으로

만남을 거부했던 바로 그 여성이었습니다 ;


주인공 남성은 1) 집안 환경이 최상급이고 2) 본인의 학력 및 직업, 신체조건 등등도

A급인 남성이며 3) 성격이나 생활자세 또한 흠잡을 데 없는 그야말로 보기 드문 남성!


비에나래/온리-유는 이 남성회원님이 등록한 후 첫 번째 매칭 대상자로서

고민에 고민을 거듭한 끝에 남성과 비슷한 조건의 여성을 추천했습니다.

외모와 가정환경, 학력, 직업, 심성 등등이 아주 탁월한 여성이었습니다.

이 여성은 미술분야에 재능이 있어서 유학까지 다녀온 교수였습니다.


남성은 생각 끝에 ‘일반적으로 예체능을 전공한 여성들은 생활자세가 불량하고

경제관념이 없는 경우가 많다’며 거절했습니다.

그 다음에는 조신해 보이는 통역사(1차), 영문과 교수(2차),

약사(3차) 등과 차례로 만남을 주선했습니다.


1차와 3차에서 만난 여성은 2~3번 만나다가 결국 깨졌고, 2번째로 만난

교수여성과는 6개월 이상 결혼을 전제로 진지하게 만남을 이어갔으나

최종 단계를 넘지 못하고 결국 헤어졌습니다.


그 후 담당 매니저는 미련이 있어서 네 번째 만남 상대로 처음 추천했던

여성을 다시 한번 추천했습니다. 매니저가 볼 때는 너무 잘 맞았기 때문!

그런데 이게 웬 일입니까? 만나자마자 남성이 폭 빠져들기 시작했습니다.

걱정했던 생활 자세나 경제관념 등은 기우였고 성격과 외모 등등도

마음에 쏙 들어서 세 번을 만나자 내심 결혼을 결심했습니다.


여성 또한 여태까지 만났던 남성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든다며

흡족하게 생각했던 상황!

그리고 만난 지 100일이 되자 양가 가족 모임을 가졌고 바로 거기에서

결혼식 일정을 정해서 만사 일사천리로 진행됐습니다. 


여기서 생각해 볼 사항은~~ 만약 이 남성이 네 번째 만난 여성을

첫 번째로 만났다면 결과가 어떻게 되었을까요? 바로 결혼이 되었을까

아니면 욕심 때문에 또 다른 여성을 만나다가 흐지부지 됐을까요? ㅎㅎ

목록

free 상담신청
상담신청하기
  
cm

@

  

확인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