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에나래 계열사
  • 문의전화는 02-583-0500으로 전화주세요
  • 가입안내와 상담전화와 상담신청을 해주세요.

언론보도기사

필이 통하는 만남이 있는 곳 비에나래

HOME > 매스컴 보도기사 > 언론보도기사

공지사항 비주얼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2109 ‘썸’ 중인 이성이 돌싱이면 작업은 男‘계속’-女‘중단’ 2017-11-13 156
신문사 : 파이낸셜뉴스 등 실린날 : 17년 11월 13일

‘썸’ 중인 이성이 돌싱이면 작업은 男‘계속’-女‘중단’


1998년에 연간 이혼 건수가 10만 건을 돌파한 이래 계속 한해 10만 건의 이혼이 유지되고 있다. 사실혼을 합치면 그보다 훨씬 많은 수의 돌싱(‘돌아온 싱글’의 줄임말)들이 우리 사회로 유입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이제 우리 사회 곳곳에 돌싱들이 퍼져 있어 언제 어디서든 쉽게 만날 수 있다. 특히 결혼생활을 별로 하지 않고 이혼하는 커플도 적지 않아 비교적 젊은 돌싱도 많다.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의 경우 전체 이혼 건수 10만 7천 3백건 중 22.9%가 결혼 후 5년 이내에 이혼을 했다.


이와 같은 현실에서 호감을 가지고 접근하던 이성이 돌싱으로 판명될 경우 미혼남녀들은 어떤 결정을 내릴까?


미혼남성은 상대가 돌싱이라도 마음에 든다면 교제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나, 여성은 아무리 호감이 가도 돌싱과의 교제를 부정적으로 보는 비중이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 동규)가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6일 ∼ 11일 사이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 남녀 576명(남녀 각 28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호감을 가지고 접근하는 이성에게 결혼경험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 어떻게 대처할 것입니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절반에 다소 못 미치는 48.3%, 여성은 과반수인 51.0%가 ‘교제를 중단한다’고 답한 것.


이어 ‘출산 등의 다른 조건을 보고 판단한다’(남 27.4%, 여 26.0%)와 ‘교제를 계속한다’(남 24.3%, 여 23.0%) 등의 대답이 뒤를 이었다.


종합해 보면 남성은 상대가 돌싱이라도 다른 조건을 보고 판단한다거나 교제를 계속한다와 같이 돌싱과의 교제 가능성을 절반 이상이(51.7%) 열어두나, 여성은 반대로 과반수가 교제에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어 남성이 돌싱에 대해 좀 더 개방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손동규 비에나래 대표는 “여성의 학력이나 경제력이 향상되면서 미혼남성들 중에는 학력이나 직업, 경제력 등의 측면에서 (결혼) 경쟁력이 없으면 마음에 맞는 배우자감을 찾기가 쉽지 않아 돌싱여성도 마다하지 않는 사례도 많다”라며 “반면 여성들 중에서는 혼기를 놓친 경우 등 일부만이 돌싱남성에게 호의적이라 그 수는 많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미혼 과반수, 결혼상대로 돌싱 데려가면 부모가 ‘반대’


한편 ‘결혼상대로 돌싱을 데려가면 부모의 반응이 어떨까요?’에서는 남성, 여성 똑같이 ‘절대 수용치 않을 것이다’(남 56.3%, 여 53.8%)라는 대답이 과반수를 차지하여 단연 높았다.


그 외 남성은 ‘충격을 받으나 결국 나의 의견을 수용할 것이다’(25.7%) - ‘출산 등의 다른 조건을 보고 판단할 것이다’(13.2%) - ‘순순히 받아들일 것이다’(4.8%) 등의 순으로 답했고, 여성은 ‘출산 등 다른 조건을 보고 판단할 것이다’(34.0%) - ‘충격을 받으나 결국 나의 의견을 수용할 것이다’(8.7%) - ‘순순히 받아들일 것이다’(3.5%) 등의 순이다.


이경 온리-유 총괄실장은 “현재 결혼을 준비 중인 연령의 자녀를 둔 부모들은 아무래도 이혼이나 재혼에 대해 젊은 세대에 비해 덜 개방적이다”라며 “따라서 자녀가 돌싱과 결혼을 전제로 교제하는 것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라고 조사결과를 해석했다.


별첨 : 세부 설문조사 내용 1부


[기사원문 보기]

목록

free 상담신청
상담신청하기
  
cm

@

  

확인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