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에나래 계열사
  • 문의전화는 02-583-0500으로 전화주세요
  • 가입안내와 상담전화와 상담신청을 해주세요.

언론보도기사

필이 통하는 만남이 있는 곳 비에나래

HOME > 매스컴 보도기사 > 언론보도기사

공지사항 비주얼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2112 男, 이혼절차 중 ‘0000’때 가장 고통스러웠다!-女는? 2017-12-04 84
신문사 : 파이낸셜뉴스, 매경 등 실린날 : 17년 12월 04일

男, 이혼절차 중 ‘0000’때 가장 고통스러웠다!-女는?


부부가 함께 살다가 헤어질 때는 일반적으로 복잡한 절차를 거친다. 아무리 상대에 대해 좋지 못한 감정을 가지고 있다고 해도 인륜지대사인 결혼을 파기할 때는 마음의 고통이 따를 수밖에 없다.


부부가 헤어지기로 결심하고 이혼절차가 모두 마무리될 때까지의 전 과정 중에서 어느 단계가 가장 고통스러울까?


돌싱(결혼에 실패하여 다시 독신이 된 ‘돌아온 싱글’의 줄임말) 남성은 전 배우자와의 이혼 절차 중 ‘재산을 분배할 때’가 가장 고통스러웠고, 돌싱 여성은 ‘이혼서류에 도장 찍을 때’ 가슴이 찢어질 듯 아팠던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전문 결혼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대표 손동규)와 공동으로 11월 27일 ∼ 이달 2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508명(남녀 각 254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전 배우자와의 이혼 절차 중 가장 고통스러웠던 순간은 언제였습니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21.7%가 ‘재산분배 시’로 답했고, 여성은 20.5%가 ‘이혼서류에 도장 찍을 때’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그 다음으로는 남성의 경우 ‘살림정리하고 이사할 때’(19.7%) - ‘이혼서류에 도장 찍을 때’(16.1%) - ‘법원에서 전 배우자 만날 때’(13.0%) 등의 순으로 답했고, 여성은 ‘이혼 판결 후 헤어질 때’로 답한 비중이 18.5%로서 두 번째로 많았고, ‘이혼신고 할 때’(16.9%)와 ‘살림정리하고 이사할 때’(14.6%) 등의 순을 보였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한 가정의 경제적 주체인 남성은 재산분배를 통해 힘들게 모아온 재산이 반 토막 날 때 상실감이 크다”라며 “여성들은 말로는 이혼을 하자고 했으나 막상 실행단계에 들어가면 장래의 삶에 대한 걱정 등으로 마음이 착잡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男, 이혼 후 ‘돌싱’ 실감 날 때“‘돌싱’기사 볼 때”-女는?


“전 배우자와 이혼 절차가 마무리된 후 자신이 ‘돌싱’이라는 것이 가장 실감났을 때는 언제였습니까?”에서도 남녀간에 의견차이가 컸다.


남성은 “‘돌싱’ 관련 기사를 볼 때”(24.0%)와 ‘살림이 반 토막 났을 때’(22.1%) 이혼했다는 사실을 실감했고, ‘명절 때’(17.3%)와 ‘평소 안 하던 일을 할 때’(16.1%)도 돌싱임을 새삼 깨달았다고 답했다.


반면 여성은 ‘평소 안 하던 일을 할 때’(24.8%)와 ‘돌싱 관련 기사를 볼 때’(23.2%) 등이 큰 차이 없이 상위 1, 2위를 차지했고, 그 뒤로 ‘눈치 볼 사람 없어졌을 때’(17.3%)와 ‘주거지가 바뀌었을 때’(15.4%) 등의 대답이 이어졌다.


이경 비에나래 총괄실장은 “평소에는 별다른 생각없이 이혼이나 돌싱 관련 기사를 대했으나 본인이 이혼한 후에는 새삼스럽게 느껴진다”라며 “한편 여성의 경우 이혼을 하고 나면 생업에 대해 생각해야 하기 때문에 돌싱 신분을 실감하게 된다”라고 덧붙였다.


별첨 : 세부 설문조사 내용 1부


[기사원문 보기]

목록

free 상담신청
상담신청하기
  
cm

@

  

확인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