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에나래 계열사
  • 문의전화는 02-583-0500으로 전화주세요
  • 가입안내와 상담전화와 상담신청을 해주세요.

언론보도기사

필이 통하는 만남이 있는 곳 비에나래

HOME > 매스컴 보도기사 > 언론보도기사

공지사항 비주얼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2128 연상女-연하男 커플 선호도, 女 > 男 2018-03-08 836
신문사 : 파이낸셜뉴스 등 실린날 : 18년 03월 08일

연상女-연하男 커플 선호도, 女 > 男


“신붓감으로 가장 중시하는 사항은 안정적인 직장에 심성이 좋은 여성입니다. 외모가 좋으면 금상첨화이지만 보통 이상이면 되고 나이는 3~4세 연하가 좋지만 다른 사항이 만족스러우면 한두 살 많아도 상관없습니다” 공무원인 L군(33세)이 한 결혼정보회사에서 배우자 조건 중 적정 연령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저는 배우자감을 고를 때 능력이나 이미지도 중요하지만 나이를 많이 고려합니다. 3세 연상에서 3세 연하까지의 연령대로 맞춰주세요!” 교사인 S양(32세)은 결혼 상담을 하면서 신랑감의 나이를 유난히 강조하고 있다. 


최근에는 결혼정보회사에서 배우자감을 소개할 때 남녀 쌍방의 나이 조건을 맞추기가 매우 어려워졌다고 한다.


남성의 경우 연상의 여성을 신붓감으로 받아들이기는 하나 그 속도가 상대적으로 더딘  반면 여성은 연하남성에 대한 선호도가 급속도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미혼들은 배우자감으로 연상의 여성과 연하의 남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여성의 경우 3명 중 한명 정도가 배우자감으로 연하남을 선호하나 남성은 10명 중 2명 정도만 연상녀를 수용하여 연상여-연하남  커플에 대해서는 여성이 더 적극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 동규)가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2일 ∼ 7일 사이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 남녀 474명(남녀 각 237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연상女(남), 연하男(여)은 결혼상대로서 어떻습니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女 33%, 결혼상대로 ‘연하男’ 선호-男은?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22.4%, 여성은 32.9%가 ‘매우 좋다’(남 5.1%, 여 7.6%)와 ‘나쁘지 않다’(남 17.3%, 여 25.3%)와  같이 긍정적으로 답한 것.


한편 ‘별로 내키지 않는다’(남 43.0%, 여 38.4%)거나 ‘절대 안 된다’(남 34.6%, 여 28.7%)와 같이 부정적으로 답한 비중은 남성 77.6%, 여성 67.1%였다.


긍정적인 답변에서 여성이 10.5%포인트 높은 것을 알 수 있다. 한편 통계청의 ‘2016년 혼인 및 이혼 통계’를 보면 여자 연상 커플이 전체 혼인 건수의 11.4%였는데 앞으로 여자연상 커플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비에나래 관계자는 예상했다.


결혼상대와 이상적 연령차, 男‘3.7세’-女‘2.8세’


‘결혼상대와의 이상적 나이차’를 묻는 질문에서는 남성의 경우  ‘3~4세’(32.9%)와 ‘4~5세’(28.3%)를, 여성은 ‘2~3세’(32.9%)와 ‘3~4세’(27.0%)를 각각 1, 2위로 꼽았다.


그 외 남성은 ‘2~3세’(16.0%)와 ‘6세 이상’(13.5%), 여성은 ‘1~2세’(18.6%)와 ‘4~5세’(11.0%) 등의 순으로 답했다.


응답내용을 종합해 보면 결혼상대와의 적합한 나이 차이로 남성은 평균 3.7세, 여성은 2.8세를 희망하고 있다.


손동규 비에나래 대표는 “남성의 경우 아직 과거 가부장적 사고가 남아 있어서 배우자감을 고를 때 신체적, 생물학적 측면을 중시하는 경향이 있다”라며 “여성은 양성평등 관념이 강해서 부부간의 나이 차이를 일종의 ‘차별’로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男, 배우자와 나이차 크면 ‘출산에 유리해서’ 선호


‘부부간에 나이차가 커서 좋은 점’에 대해서는 남녀간에 이견이 컸다. 남성은 34.3%가 선택한 ‘출산에 유리’가, 여성은 43.0%가 지지한 ‘의지할 수 있어서’가 각각 첫손에 꼽혔다.


그 다음으로는 남성의 경우 ‘신선감이 있어서’(31.0%), 여성은 ‘안정감이 있어서’(34.5%)가 뒤따랐다. 세 번째로는 남녀 모두 ‘언쟁이 줄어들어서’(남 23.9%, 여 14.1%)를 골랐다.


女, 배우자와 나이차 적으면 ‘격의 없어’ 좋아!


‘부부간에 나이차가 적어서 좋은 점’으로는 남성의 경우 ‘가정경제 부담이 줄어든다’(37.4%) - ‘격의 없이 지낼 수 있다’(32.1%) - ‘세대차가 없다’(16.8%) 등의 순이고, 여성은 ‘격의 없이 지낼 수 있다’(40.8%)고 답한 비중이 가장 높고, ‘노티 나지 않는다’(33.2%) - ‘장기간 경제활동 가능’(15.7%) 등의 순을 보였다.
  
이경 온리-유 총괄실장은 “여성들이 부부간에 나이차를 줄이려고 하는 근저에는 정신적, 의식적인 평등을 희망하는 것이다”라며 “현재  사회 각 분야로 확산되는 미투 운동(# Me Too)도 이러한 남녀간의 벽과 차별을 허물어가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별첨 : 세부 조사결과 1부



[기사원문 보기]

목록

free 상담신청
상담신청하기
  
cm

@

  

확인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