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에나래 계열사
  • 문의전화는 02-583-0500으로 전화주세요
  • 가입안내와 상담전화와 상담신청을 해주세요.

언론보도기사

필이 통하는 만남이 있는 곳 비에나래

HOME > 매스컴 보도기사 > 언론보도기사

공지사항 비주얼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2213 男, 결혼상대의 ‘부모 신분’이 특출하면 열등감 느낄 것-女는? 2019-04-22 562
신문사 : 파이낸셜뉴스 등 실린날 : 19년 04월 22일

男, 결혼상대의 ‘부모 신분’이 특출하면 열등감 느낄 것-女는?


결혼을 앞둔 미혼들은 결혼상대가 어떤 점에서 본인보다 월등히 뛰어나면 결혼을 한 후 본인이 열등감을 느낄 것으로 생각할까?


미혼남성은 결혼상대의 ‘부모의 신분’이 본인 부모보다 월등히 우위일 때, 여성은 상대의 ‘가정 경제력’이 본인부모보다 특출할 때 각각  결혼 후 상대에게 열등감을 느낄 것 같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 동규)가 재혼전문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15 ∼ 20일 사이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남녀 526명(남녀 각 263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결혼상대가 본인보다 어떤 측면에서 월등하게 우위일 때 결혼 후 본인이 열등감을 심하게 느낄까요?’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 3명 중 한명 이상인 35.7%가 ‘부모의 신분’으로 답했고, 여성은 36.5%가 ‘부모의 경제력’으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남녀 모두 당사자보다 부모간에 격차가 심할 때 결혼 후 열등감을 느낄 것 같다는 의식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 특기할 만하다.


이어 남성은 ‘부모의 경제력’(25.9%) - ‘직업, 경제력’(17.9%) - ‘학력’(12.2%) 등의 순이고, 여성은 ‘학력’으로 답한 비중이 26.2%로서 두 번째로 높았고, ‘부모의 신분’(17.5%)과 ‘직업, 경제력’(11.4%) 등이 뒤를 이었다.

손동규 비에나래 대표 겸 윈윈커플 위원장은 “결혼 당사자간에는 서로 장단점을 고려하여 결혼이 결정되었기 때문에 별로 우월감이나 열등감을 느낄 필요가 없다”라며 “그러나 쌍방의 부모간에 경제력이나 신분 등에 큰 차이가 날 경우 차등 의식을 가질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결혼 후 참기 힘든 ‘배우자의 태도’男‘부정적’-女‘냉소적’


‘결혼 후 배우자가 본인을 대하는 태도 중 가장 참기 힘든 사항이 무엇일까요?’에서도 남녀간에 대답이 크게 엇갈렸다.


남성은 34.2%가 선택한 ‘부정적’이 첫손에 꼽혔고, 그 뒤로 ‘존중심 부족’(27.0%)과 ‘무관심’(20.0%), ‘냉소적’(13.0%) 등의 순이다.


반면 여성은 ‘냉소적’으로 답한 비중이 36.1%로서 가장 앞섰고, ‘무시’(23.2%), ‘무관심’(18.3%), 그리고 ‘부정적’(15.2%) 등의 순이다.


이경 온리-유 총괄실장 겸 윈윈커플 선임위원은 “결혼 후 아내가 사사건건 이견을 보이며 본인과 뜻을 달리할 경우 남성으로서는 가장으로서의 리더쉽에 한계를 느낀다”라며 “여성은 남편이 쌀쌀맞고 비웃는 듯한 태도를 보이면 자존심에 상처를 입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세부 설문조사 내용


목록

free 상담신청
상담신청하기
  
cm

@

  

확인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