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에나래 계열사
  • 문의전화는 02-583-0500으로 전화주세요
  • 가입안내와 상담전화와 상담신청을 해주세요.

언론보도기사

필이 통하는 만남이 있는 곳 비에나래

HOME > 매스컴 보도기사 > 언론보도기사

공지사항 비주얼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2374 男 15.3%-女 10.0%, 결혼에 실패하고 ‘종교에 귀의’ 2021-10-12 77
신문사 : 뉴시스, 매일종교신문 등 실린날 : 21년 10월 12일

男 15.3%-女 10.0%, 결혼에 실패하고 ‘종교에 귀의’
[부제: 종교 보유자, 재혼 대상자>초혼 대상자]


남녀 불문하고 초혼 대상자인 미혼보다 재혼 대상자인 돌싱(‘돌아온 싱글’의 줄임말)들의 ‘종교 보유율’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 동규)와 재혼전문 결혼정보업체 온리-유가 5일 ∼ 11일 사이 양사에 등록된 전국의 결혼 및 재혼 희망 싱글 남녀 회원 600명(성별 초혼 및 재혼 대상자 각 150명)을 대상으로 ‘성별 초혼 및 재혼 대상자의 종교 보유 현황’을 분석·조사한 결과이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남성의 ‘종교(기독교, 천주교, 불교 등) 보유율’은 ‘미혼’이 32.7%인데 비해 ‘돌싱’은 48.0%로서 돌싱이 15.3%p 높았으며,


여성 또한 ‘돌싱(50.7%)’이 ‘미혼(40.7%)’보다 10.0%p 더 높게 나온  것.


(미혼 대비 돌싱의) 종교 보유율 상승폭은 여성보다 남성이 5.3%p 더 높았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 겸 신간 <덧셈의 결혼 vs 뺄셈의 결혼> 저자는 “이혼을 하는 등으로 어려움에 처하게 되면 자신감이 떨어지기 쉽다”라며 “공허한 마음을 달래고 마음의 안정을 찾기 위해, 특히 미혼때 종교 보유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남성의 종교 귀의 현상이 두드러진다”라고 설명했다.


성별 종교 보유율, 여성>남성


그렇다면 ‘남성과 여성의 종교 보유율은 어느 쪽이 더 높을까?’ 미혼 및 돌싱 모두 여성이 남성보다 더 높았다.


미혼의 종교 보유율은 남성의 경우 32.7%이고, 여성은 40.7%로서 여성이 8.0%p 더 높았다.

돌싱의 종교 보유율 또한 여성(50.7%)이 남성(48.0%)보다 2.7%p 더 높았다.


돌싱의 경우 미혼에 비해 성별 종교 보유율 차이(미혼 8.0%p, 돌싱 2.7%p)가 크게 줄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경 비에나래 총괄실장은 “남성에 비해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연약한 여성은 종교에 의지하려는 심리가 강하다”라며 “한편 남성의 경우 결혼을 하면 배우자의 권유에 따라 종교를 새롭게 갖는 사례가 빈번하다”라고 설명했다.


별첨 : 세부 설문조사 내용 1부


[기사원문 보기]

목록

free 상담신청
상담신청하기
  
cm

@

  

확인버튼